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Diary


Diary입니다.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성장의 7월
작성자 프룻다이어리 (ip:)
  • 작성일 2016-07-27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1376
평점 0점

봉지를 다 씌우면 배 꽃이 피기 전부터 달려온 농작업은 한숨 돌릴 수 있습니다.

과수 중에서도 배는 품이 가장 많이 들어가는 작목이라 점점 농사짓기 어렵다고 하는데

매년 농촌에 인력난이 심각함 속에서도 무사히 일손을 구할 수 있었습니다.  


일을 나오시는 분 가운데 고령자들도 계시기에 일을 잘 못해서도 걱정 탈이 날까봐도 걱정인지라 돌려보내고 싶기도 한데,

일 할 수 있다며 나온 어르신을 돌려보내면 그분의 체면도 상하고 저희도 마음이 좋지 않아서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기회를 열어드리지만

배려와는 다른 결과에 속상한 일이 있기도 합니다.


도시에서는 실업자가 많다고 하는데, 농촌에서는 인력구하기가 큰 숙제네요.

일일 인력이 아니라 농원 식구가 되어 함께 키워나갈 직원을 찾아보고 있습니다.

나이와 학력이 아닌 성향과 꿈이 기준이 될 거에요.




성장의 계절, 7월.

태양은 더욱 머리 위에서 이글이글 센 기운을 뿜어냅니다.
더위와 가뭄과 그리고 장마를 견뎌야 하는 여름.

배밭의 배는 조금씩 몸을 불려갑니다.


올해는 비가 아쉽네요.

장마기간중에도 시원하게 내린날은 손에 꼽게 됩니다.

중부지방에 남부지방에 비소식이 있어도 이곳은 쩅쨍한 날이 많았어요.

가물고 뜨거우니 배나무가 지치지 않도록 관주해 줍니다.

계곡에 내려오는 무이 골마다 연결된 튜브를 타고 똑똑 한방울씩 떨어집니다.

미네랄 풍부한 1급수래도 비만큼 좋은 물은 없지요.

더위도 식히고 가뭄도 해결되게 시원한 비가 내렸으면 좋겠네요.




그리고 배봉지를 씌운 이후부터는 까마귀 까치와 같은 조류피해가 심한데요.

산에도 먹을게 많지만 보다 쉬운 배밭으로 날아드는 거랍니다.

아직 맛이 들려면 한참 남은 배를.. "작년에 봉지 속에 달콤한 게 들었었다"는 경험으로

매일매일 쪼어 떨어뜨립니다.

까마귀는 떼로 다니기에 한번만 왔다가도 피해가 크지요.

매년 봉지씌운 후부터 수확기까지 조류로 부터 배를 지키는게 큰 숙제였는데,

배밭에 스피커를 설치하고 가장 많이 오는 구역의 배나무에 얼기설기 실을 쳐놓으며 뚝.

좋은 방법을 찾았습니다.

이제는 이런 속상한 일은 뚝. 하기를요.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