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Diary


Diary입니다.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안녕! 꽃 계절
작성자 프룻다이어리 (ip:)
  • 작성일 2016-04-16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980
평점 0점

자연수정이 잘 이뤄지는 구간을 중심으로 신경써서 진행했던 인공수정작업이 완료되고,

이제 벌들에게 뒷처리를 맡겼습니다.

올 봄. 벌통 다섯개를 분양받아 배밭에 두었답니다.


예전에는 주변에 양봉농가가 없어도 꽃을 찾아 모여든 벌들의 날개짓으로 잉잉거리는 소리가 대단했었는데,

해가 갈수록 벌 개체수가 줄어드는 것이 느껴집니다.

딱히 문제될만한 오염원이 없는 청정지역에서의 농사임에도 생태계의 변화가 이렇게 느껴지네요.


벌을 관리하는데에 신경이 좀 쓰이긴 하지만, 잘 관리하면 좋은 꿀을 얻을 수 있으니

도전해 보기로 하였습니다.

 




배꽃은 이제 막바지 입니다.

하얀 배꽃풍경은 일주일 정도. 이제는 잎이 많이 나고 꽃이 지며 그 빛이 서서히 여린 잎의 색으로 변하겠지요.

꽃들이 거의 일시에 피어 일시에 지는 듯 보이지만, 성질급한 선발꽃이 있고.. 마지막까지 힘을 다해 피는 꽃들도 있습니다.

수정이 된 꽃은 더이상 꿀벌을 유혹할 이유가 없기에 미련없이 꽃잎을 떨구고

수정이 안된 꽃은 그래도 끝까지 기다려 봅니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